분류없음2013/11/15 04:16

 

 

 

작업에 들어간 새로운 hell's lady 입니다. 다이아몬드 패턴의 숏팬츠가 포인트인 그녀. 산뜻한 미소는 표현하려면 신중에 신중을 기울여야 합니다. motown 소속의 the contours 의 "do you love me" 가 듣고 싶은 설래는 밤입니다.

저작자 표시
Posted by helldog
분류없음2013/11/13 01:41

 

 

 

채색을 하는데 있어서 다른재료보다 오랜시간을 같이 해온 색연필 접근성이 쉬운 장점보다 더 매력적인건 은은하면서 따듯한

색감이다. 짙은 원색보다 더 빈티지한 색감 을 낼수있어 레트로한 느낌을 준다. 그리고 따듯한색감에 비해 켄트지위에서 투박하게 입혀져 묘한 질감이 느껴진다. 어릴적  A4 사이즈에서 시작해 심지어 그 크기도 크다고 느껴져 부담스웠는데 지금은 100 호 사이즈 판넬에 작업을 하고 있으니 늦은 저녁 새삼 놀랍게 느껴진다.

저작자 표시
Posted by helldog
분류없음2013/07/12 13:53

 

 

 

이 포스팅의 제목을 무엇으로 할지 참 난감 했네요. 다들 너무 유명한 사람들이라 일단 위에 사진은 전설적인 기타리스트 Les paul 레스폴 그리고 그룹 Les paul & Mary ford  의 멤머 싱어 Mary ford 메리 포드 입니다. 레스폴이란 이름이 먼가 낯이 익죠

저도 개인적으로 가장좋아하는 기타 모델중에 하나인 깁슨사의 대표모델 레스폴,그 기타 레스폴의 공동 제작자이기도 합니다.

 

2008년 그래미 어워드에서 레스폴의 추모 공연이 을 했었는데 그 무대를 꾸몄던 Jeff back 제프백 과 imelda may 이멜다메이

이후에도 라이브 무대를 꾸준히 가지며 2011년에는 추모라이브 앨범도 같이 발매하게 됩니다. 이멜다 메이는 예전에도 뮤비클립만 포스팅 했었는데 레트로한 패션감각 과 특유의 허스키하면서도 담백한 에드립이 매력적이라 가끔 그녀의 음악을 듣곤 했습니다.이 포스팅도 사실 그녀의 라이브클립을 올리려다 보니 간략하게 설명한다는게 쉽지 않아 이야기가 길어졌네요. 

 

Les paul & Mary ford 의 오리지널 트랙 How high the moon 과 Jeff back & imelda may 의 트리뷰트 라이브를 비교하면서 들어보는것도 재밌을거 같네요

 

Jeff back & imelda may -  How high the moon

 

Les paul & Mary ford - How high the moon

저작자 표시
Posted by helldog
분류없음2013/07/10 05:52



하얗게 불태웠네요. 수작업 베티그레이블의 포즈를 한 여자.

저작자 표시
Posted by helldog
분류없음2013/07/04 04:54

Bombariadó! Tom Stormy Trio feat. Sophie : finders keeper


저작자 표시
Posted by helldog

티스토리 툴바